[공유] 무트코 “러 월드컵 조직위원장 물러나겠다” 로드첸코프 폭로 탓?

image_pdfimage_print

비탈리 무트코 2018 러시아월드컵 조직위원장이 이틀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부총리이기도 한 무트코 위원장은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잠정적으로 러시아축구협회(RFU) 회장 직만 잠시 내려놓고 월드컵 조직위원장 직은 그만 둘 생각이 없다고 밝혔는데 27일 태도를 바꾼 것이다. 공교롭게도 전날 러시아의 도핑 음모에 결정적인 제보를 한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전 모스크바 반도핑 연구소 소장의 대리인이 러시아 축구의 도핑 증거를 갖고 있다고 폭로한 것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그는 국가 주도 도핑 음모의 최종 책임자로 간주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영구 제명당해 일절 올림픽 관련 직책을 맡지 못하게 돼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 반도핑기구(RUSADA) 직원이었으며 또다른 결정적 제보자인 비탈리 스테파노프는 무틀리 전직 체육부 장관이야말로 국가 주도 도핑 음모를 “기획하고 운영한” 주역이라고 IOC에 진술했다.

그는 대신 월드컵에서의 자신의 역할을 “정부 작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혀 막후에서 대회 준비를 총지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후임 위원장은 알렉세이 소로킨이 맡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무트코 부총리는 국영 매체 R 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전히 할 일이 많지만 난 모든 일이 제 시간에 준비될 것임을 절대 확신한다”고 말했다.조직위원회는 성명을 내 무트코의 결정에 “커다란 유감”을 표명한 뒤 내년 6월 14일 막을 올리는 대회 준비에 어떤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무트코의 “결정에 주목하고 있으며” 그 동안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무트코 부총리는 늘 도핑 프로그램에 자신은 아무런 역할이 없었다고 부인했지만 IOC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러시아 선수단의 참가를 불허했다. 지난달 그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도핑 이슈가 너무 많이 부각돼 러시아월드컵 준비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엄청 실망스럽다”고 털어놓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7일(현지시간) 러시아월드컵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비탈리 무트코 러시아 부총리. 로이터 자료사진

▲ 27일(현지시간) 러시아월드컵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비탈리 무트코 러시아 부총리.
로이터 자료사진

26일(현지시간) 법률대리인이 러시아 축구의 조직적인 도핑 증거를 갖고 있다고 주장한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BBC 홈페이지 캡처

▲ 26일(현지시간) 법률대리인이 러시아 축구의 조직적인 도핑 증거를 갖고 있다고 주장한 그리고리 로드첸코프.
BBC 홈페이지 캡처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