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e스포츠 올림픽 정식종목 진출은 시기상조

image_pdfimage_print

국제올림픽위원회(IOC,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Thomas Bach 위원장과 고위 IOC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된 회의에서 e스포츠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서 채택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언급함.

1210-esports스위스 로잔에서 개최된 제7회 Olympic Summit (출처: IOC)

지난 12월 8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세계 스포츠 주요 인사들의 모임인 제7회 Olympic Summit에서 e스포츠의 올림픽 진출 및 여러 주요 이슈들과 관련하여 회의가 진행됨.

IOC는 이날 회의가 끝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스포츠 운동은 젊은 층들이 여가시간에 즐겨하는 게임과 e스포츠와 경쟁하고 있다. 또한, 올림픽 운동은 전 세계의 젊은 세대들의 성장과 그들에게 인기가 있는 분야를 절대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으며 특히 경쟁력이 강한 게임은 전통적인 스포츠에서 요구되는 신체적 활동을 수반하는 것에도 동의하지만 반드시 게임에만 적용된다고 할 수는 없다. 따라서 이러한 이유를 근거로 e스포츠와 게임이 스포츠란 단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이해관계자들의 더 많은 대화와 연구가 필요 할 것’이라고 언급함.

또한, 이번 Olympic Summit에서는 e스포츠와 관련된 문제점 중 ‘일부 게임은 폭력적이기에, 올림픽 가치에 적합하지 않으므로 e스포츠의 올림픽 진출은 제외되어야 한다.’는 의견 등 여러 가지 이유들로 e스포츠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에 대한 논의는 시기상조라는 결론이 내려짐.

한편, 2018 부에노스아이레스 유스올림픽’ 일정 참가 중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사망한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 Global Association of International Sports Federations) Patrick Baumann 회장과 최근 비디오 조작과 연루된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Olympic Council of Asia) Sheikh Ahmad Al-Fahad Al-Sabah 회장 등 e스포츠에 많은 관심을 가졌던 스포츠계의 거물급 인사들이 일선에서 물러나게 되면서 e스포츠계가 타격을 입게 됨.

 

같이보기

⦁ 스포츠산업 리더 중 약 10%만이 e스포츠의 올림픽 종목추가 찬성

IOC, 7월 로잔에서 e스포츠 관련 회담 개최 예정

 


 

 

출처
– insidethegames
– IOC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