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A, 12월 세계선수권대회 개최 전 규정 변경 제안

image_pdfimage_print

국제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IBSA, International Blind Sports Federation)은 올 12월에 열릴 세계선수권 대회 개최 이전에 시각장애인 축구 규정에 대한 검토를 실시할 전망임.

blind+football+2

12월 세계선수권 이전에 검토될 IBSA 규정 (출처:Twitter/@IBSAB1Football)

시각장애인 축구는 크게 두 분야로 나뉘어 시력을 완전히 잃어버린 B1 레벨의 전맹부 (Blind Football)과 부분적으로 시력을 보유한 B2/B3 레벨의 약시부(Partially Sighted Football)로 구분됨. 특히 B2/B3 레벨의 약시부 대회가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오는 12월 4일부터 15일(현지시간)까지 터키에서 세계선수권대회가 개최될 예정임.

IBSA는 12월 세계선수권 대회에 앞서 몇 가지 규칙의 변경을 제안했으며, 블라인드풋볼 관계자들에게 피드백을 요청함. 그중 변경될 주요 규칙은 골키퍼가 명백한 골 득점 기회를 방해하지는 않았더라도 자신의 위치에서 벗어나 경기에 개입할 경우 심판은 골키퍼를 퇴장 시킬 수 있으며 이전 경기에서 받게 된 경고(옐로카드)를 기록에서 삭제하는 등 주요 토너먼트에서 경고와 관련된 규정과 출전정지 처분을 현재 유럽축구연맹(UEFA, The Union of European Football Associations)의 규정에 맞추려고 노력함.

IBSA 관계자들은 오는 9월 14일까지 변경사항과 관련된 피드백을 IBSA에 제출해야하며 이러한 규정 변경은 이전에 있었던 사건들을 교훈삼아 추후 상황 발생 시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될 전망임.

 

같이보기

⦁ 세계장애인역도선수권대회, 화재경보로 인해 경기 중단

⦁ 2020년 보스턴마라톤대회, 장애인 부문 개설 예정

 


 

출처
– insidethegames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