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올림픽위원회, IOC 징계 우려

인도올림픽위원회(IOA, Indian Olympic Association) 관계자들은 자국 내 새롭게 도입될 체육법안과 관련하여 국제올림픽위원회(IOC,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로부터 징계 처분이 내려질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냄.

20191113-IOAIOA Narinder Batra 회장과 IOC Thomas Bach 위원장 (출처: Getty Images)

지난 2017년 인도정부는 IOA 위원들의 나이를 70세로 제한하는 법안과 인도 정부를 대표하는 인사가 국가올림픽위원회(NOC, National Olympic Committee)와 국가체육연맹(National Sports Federations)에 취임하는 새로운 체육법 초안을 제안하였으나 IOA는 ‘정부가 제안한 체육법은 NOC의 자치성을 침범하는 법’으로 판단하여 이를 거절한 바가 있음.

IOA Rajeev Mehta 사무총장은 ‘만약 정부가 새로운 체육법안을 강행 할 경우 IOA는 IOC로 부터 다시 한 번 징계를 받게 될 수 있으며 이는 내년 일본 도쿄에서 개최될 2020 도쿄 올림픽에 인도 선수들의 출전을 장담 할 수 없게 되기에 IOA와 인도체육연맹들은 정부가 제안한 새로운 체육법안의 통과를 적극 반대한다.’고 입장을 표명함.

한편, IOA는 지난 2012년 정부의 지나친 간섭으로 인해 IOC로부터 이미 한 번의 회원국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바가 있으며 정부가 제안한 새로운 체육법안을 거절하는 등 정부와의 마찰로 인해 IOC로부터 새로운 회원국 자격 정지 처분을 받게 된다면 10년 이내에 2번째 징계처분을 받게 되는 불명예를 안게 될 전망임.

또한, 지난 6월에 개최된 제134회 IOC 총회에서 신임 IOC 위원으로 IOA Narinder Batra 회장이 당선 되었으며 2032 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하여 자국에서의 첫 번째 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개최를 희망하고 있기에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됨.

 

같이보기

IOC, 파키스탄 선수들 비자발급 거부한 인도에 앞으로의 대회 개최 중단 조치

인도 NOC, 또 자격정지 위기오나

 


 

출처
– insidethegames




‘패배 지시 논란’ 이란유도협회, IJF로부터 징계

국제유도연맹(IJF, International Judo Federation)은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자국 선수에게 이스라엘 선수와 결승전을 치르지 않도록 준결승에서 일부러 질 것을 강요한 이란유도협회에 임시 징계를 내림.

BJA-Partners-600x400-IJF-1

IJF 공식로고 (출처:IJF)

이란 유도국가대표 Saeid Mollaei는 9월 2일(현지시간) IJF 홈페이지를 통해 “이란 올림픽위원회가 경기에서 일부러 지라고 요구했고 해당 지시를 따르고 싶지 않았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혀 파장을 이르킨 바 있음. 이어 “이 폭로로 인해 가족들에게 피해가 우려된다”며 도움을 요청했고 실제로 이란체육부 제1차관 Davar Zani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함.

Saeid Mollaei는 8월 28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9 세계유도선수권대회 남자 81㎏급 준결승에 진출하여 이스라엘의 Sagi Muki 선수와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이스라엘과 적대 관계에 있는 이란은 자국 선수가 이스라엘 선수와 인사를 나누고 경쟁을 펼치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Saeid Mollaei에게 준결승에서 패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짐.

한편, Saeid Mollaei는 IJF의 적극적인 지지와 보호 아래 독일로 망명을 준비하고 있으며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난민 자격으로 출전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됨.

 

같이보기

⦁ 팔레스타인컵, 이스라엘측의 선수입국거부로 결승 2차전연기

⦁ IOC, 인도 내 국제스포츠대회 개최 중단 징계 해제 예정

 


 

출처
– insidethegames




국제조정연맹과 WWF, ‘클린워터 파트너십‘ 2024까지 연장

국제조정연맹(FISA, 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wing Association)은 수질오염을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세계자연기금(WWF, World Wide Fund for Nature)과 클린워터 파트너십(CWP, Clean Water Partnership)을 연장한다고 밝힘.

wwf국제조정연맹과 전략적 동맹을 맺은 WWF (출처:worldrowing)

FISA는 2019 오스트리아세계조정선수권대회가 끝난 다음날인 9월 2일(현지시간) 린즈에서 열린 연례총회에서 WWF와의 협약 연장을 발표함.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단체 WWF와 FISA의 파트너십은 사람과 자연을 위한 깨끗한 물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진행되고있으며 2024년까지 연장됨.

“WWF는 스포츠 세계와 자원의 지속가능성을 보여준 FISA와 협력하여 스포츠 기관이 환경을 보호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WWF Stuart Orr 클린워터 매니저가 밝힘.

FISA는 약 18억 명의 사람들이 여전히 오염된 식수에 의존하고 있으므로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중요한 파트너십이라고 주장했고 특히 흐르는 물과 깨끗한 강을 보존하기 위한 노력을 지지하면서, 수질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할 예정임.

한편, WWF와 FISA는 잠비아 카푸강에 조정센터를 건설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음.

 

같이보기

⦁ 조정 남북단일팀, 도쿄 2020 예선전 출전 가능

⦁ [공유] 도쿄올림픽 조정 아시아지역 예선 충주서 치른다

 


 

출처
– insidethegames




IBSA, 12월 세계선수권대회 개최 전 규정 변경 제안

국제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IBSA, International Blind Sports Federation)은 올 12월에 열릴 세계선수권 대회 개최 이전에 시각장애인 축구 규정에 대한 검토를 실시할 전망임.

blind+football+2

12월 세계선수권 이전에 검토될 IBSA 규정 (출처:Twitter/@IBSAB1Football)

시각장애인 축구는 크게 두 분야로 나뉘어 시력을 완전히 잃어버린 B1 레벨의 전맹부 (Blind Football)과 부분적으로 시력을 보유한 B2/B3 레벨의 약시부(Partially Sighted Football)로 구분됨. 특히 B2/B3 레벨의 약시부 대회가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오는 12월 4일부터 15일(현지시간)까지 터키에서 세계선수권대회가 개최될 예정임.

IBSA는 12월 세계선수권 대회에 앞서 몇 가지 규칙의 변경을 제안했으며, 블라인드풋볼 관계자들에게 피드백을 요청함. 그중 변경될 주요 규칙은 골키퍼가 명백한 골 득점 기회를 방해하지는 않았더라도 자신의 위치에서 벗어나 경기에 개입할 경우 심판은 골키퍼를 퇴장 시킬 수 있으며 이전 경기에서 받게 된 경고(옐로카드)를 기록에서 삭제하는 등 주요 토너먼트에서 경고와 관련된 규정과 출전정지 처분을 현재 유럽축구연맹(UEFA, The Union of European Football Associations)의 규정에 맞추려고 노력함.

IBSA 관계자들은 오는 9월 14일까지 변경사항과 관련된 피드백을 IBSA에 제출해야하며 이러한 규정 변경은 이전에 있었던 사건들을 교훈삼아 추후 상황 발생 시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될 전망임.

 

같이보기

⦁ 세계장애인역도선수권대회, 화재경보로 인해 경기 중단

⦁ 2020년 보스턴마라톤대회, 장애인 부문 개설 예정

 


 

출처
– insidethegames




국제인권감시기구, 아프간 성적 학대에 대한 대처 촉구

국제인권감시기구(HRW, Human Rights Watch)는 국제축구연맹(FIFA, International Football Federation)에게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성폭행 파문에 대해 더욱 신속한 대처를 촉구함.

human+rights+watch국제인권감시기구(HRW)의 공식 로고 (출처:HRW)

HRW는 아프가니스탄축구연맹(AFF, Afghanistan Football Federation) 관계자들의 여자축구대표팀 성폭행 사건을 관련해 FIFA에 “좀 더 신속히 대처하라”고 촉구했으며, FIFA가 “이 사건의 혐의가 인정된 모든 AFF 간부들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사하고, 내부고발자와 피해선수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효과적인 대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주장함.

이는 AFF의 전 회장이었던 Keramuddin Karim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 동안 최소 5명의 아프간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을 성적 학대한 사실이 밝혀져 영구제명 처분을 받은 데 따른 것으로 FIFA는 HRW에 “추가로 제기되는 의혹들을 신중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주장함.

HRW는 AFF 사무총장이였던 Sayed Ali Reza Aghazada 또한 성폭행 수사와 관련해 정직을 당했으나 이후 아시아축구연맹 집행위원으로 선출된 과정을 지적하며 “앞으로 FIFA는 심각한 학대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진 개인에게 임원자격과 직무를 금지해야 하며 성폭행 피해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국제적 시스템을 도입할 필요가 시급하다“고 밝힘.

 

같이보기

⦁ FIFA 윤리규약(Code of Ethics)에 부패(corruption)단어 포함

⦁ 사우디 양궁관계자 도쿄 2020 테스트이벤트 성추문 의혹

 


 

출처
– insidethegames




크리켓, 목표는 2028년 올림픽 귀환

국제크리켓연맹(ICC, International Cricket Council)은 이르면 2028 LA올림픽대회부터 정식종목으로 포함시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힘.

kny4pe20.aq42022 버밍엄 영연방경기대회에 포함된 여자 크리켓 (출처:ICC)

8월 11일부터 12일(현지시간) 양일간 런던의 크리켓 경기장에서 열린 MCC(Marylebone Cricket Club)위원회 회의에서는 1900년도 파리올림픽대회 이후 올림픽에서 사라진 크리켓 종목을 되찾아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옴.

ICC는 성명서를 통해 “크리켓을 올림픽에 포함시키려면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으며 2028년 LA올림픽이 이를 시행할 수 있는 가장 빠른 기회이고 이를 위해 내부적으로도 계속 노력 중에 있다”고 밝힘.

또한, 8월 13일(현지시간) 버밍엄 2022에 여자 크리켓은 정식종목으로 채택이 결정되었고 이는 T20(Twenty20) 형식의 빠르고 역동적인 경기방식이 영연방경기대회와 적절하게 부합한다는 평가와 함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남녀 크리켓 종목 모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됨.

한편, 크리켓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포함되었지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제외된 바가 있으며 크리켓이 올림픽종목으로 포함되기 위해서는 ICC 소속 모든 국가들이 IOC의 도핑방지규율에 동의해야함.

 

같이보기

⦁ 2024 파리 – 2028 LA, IOC 총회 투표로 확정

⦁ Bindra, 인도의 버밍엄 2022 보이콧은 선수들에게 불공평하다 주장

 


 

출처
– aroundtherings




세계양궁연맹, 인도 양궁협회 자격정지 처분

 

세계양궁연맹(WA, World Archery Federation)은 지난 201985(현지시간)부터 인도 양궁협회(AAI, Archery Association of India)에 자격정지 처분을 결정함.

worldarchery

세계양궁연맹 공식 로고 (출처: World Archery Federation )

AAI는 지난 2019년 6월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와 챈디가르 두 곳에서 동시에 실시된 회장선거에서 Arjun Munda 와 BVP Rao가 함께 AAI 회장으로 선출되자 WA에서는 Kazi Rajib Uddin Ahmed Chapol을 중재자겸 관찰자로 보냄. 하지만, 새롭게 선출된 두 회장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WA는 이 문제를 7월 말 까지 해결하라고 통보 한 바 있음.

WA의 Tom Dielen 사무총장은 “이번 AAI의 자격정지로 인도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는 마지막 대회는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청소년 대회이며 WA는 이제 인도 올림픽 협회(IOA, Indian Olympic Association) 및 인도 정부와 협력하고 임시 위원회를 설립하여 긴급한 문제를 처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힘.

또한, 이번 조직 내 파벌로 인한 문제의 해결책이 8월 말까지 도출되지 않는다면 인도 선수들은 아시아선수권대회(Asian Championships)와 아시아파라챔피언십(Asian Para Championships)에 출전 할 수 없게 되고 이는 도쿄 2020에 출전하는 쿼터를 할당 받을 수 없어 큰 문제가 될 전망임.

한편, 인도는 도쿄 2020에서 세 자리의 남자 양궁 출전권을 확보했지만 아직까지 여자 양궁 출전권은 확보하지 못한 상태임.

 

같이보기

⦁ 사우디 양궁관계자 도쿄 2020 테스트이벤트 성추문 의혹

⦁ 인도 NOC, 또 자격정지 위기오나

 


 

출처
– insidethegames
– WA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 IOC로부터 경고

최근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부여받은 이탈리아가 새로운 스포츠 법 개혁으로 인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로부터 징계를 받게 될 위기에 처함.

2019-06-24-milan-cortina-signing-featured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부여받은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 (출처: IOC)

이탈리아 국영 통신사(ANSA, Agenzia Nazionale Stampa Associata)에 따르면, 이탈리아 의회는 정부가 스포츠 정책 전반에 개입하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가결시킴.

이에 따라 IOC는 정부의 스포츠 정책 개입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를 표명함. 이는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CONI, Italian Olympic Committee)의 자율성을 명백히 훼손하고 있기에 CONI 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는 내용의 경고서한을 CONI Giovanni Malago 회장에게 전달함.

이어 IOC는 “올림픽 무브먼트를 준수하는 스포츠 단체들은 자유로운 결정과 통제, 구조와 통치 등에 대한 자율성을 가질 권리와 의무가 있으며 올림픽 위원회는 정부와 협력할 수 있지만 올림픽 헌장에 반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라고 강경하게 입장을 표명함.

한편, 이탈리아는 지난 6월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부여받은바 있음.

 

같이보기

올림픽 유치도시 한 곳에서 여러 곳으로 범위 확장

IOC, 쿠웨이트올림픽위원회 자격정지 해제


 

출처
– sportcal
– IOC




국제수영리그, 도핑위반 호주선수 출전정지 결정

국제수영리그(ISL, International Swimming League)는 금지약물 리간드롤(Ligandrol) 양성반응이 나온 호주 Shayna Jack 선수에게 출전정지 처분을 내림.

1564270330653ISL로부터 출전정지 당한 Shayna Jack (출처:Getty Images)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직전 기권을 했던 호주의 Shayna Jack은 올해 6월 유명 수영클럽 Cali Condors팀 선수로 발탁되어 10월부터 활동할 예정 이였으나, ISL의 징계로 출전이 불투명해짐.

ISL Andrea di Nino 상무이사는 “우리는 투명하고 깨끗한 스포츠를 중시하고 선수들의 도핑규정 위반은 간과할 수 없으며 도핑위반을 한 선수들의 행동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밝힘.

Shayna Jack은 오는 8월 2일(현지시간) 호주도핑방지기구(ASADA, Australian Anti-Doping Authority)의 관계자들을 만나 의도치 않게 금지약물 복용 가능성을 주장하며 반론할 것으로 예상됨. 만약 도핑 여부가 사실로 판명된다면 최대 4년의 선수생활 금지와 더불어 다가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대회에도 참가할 수 없게 됨.

호주는 최근 자유형 400m에서 Mack Horton이 Sun Yang과 함께 시상대에 서기를 거부하는 ‘쑨양 패싱’ 등 Sun Yang을 가장 강력하게 비판해 온 국가로, Shayna Jack의 도핑 적발로 인해 곤란한 상황에 처함.

한편, Sun Yang은 금지약물 트리메타지딘(Trimetazidine)에 대한 양성반응 판정을 받아 2014년에 3개월간 출전정지를 당한 바가 있으며 현재 자신의 혈액 샘플을 의도적으로 파손한 혐의로 도핑 회피 의혹을 받고 있음.

 

같이보기

⦁ 호주 인터넷 스트리밍 플랫폼 7plus 올림픽 채널 운영

⦁ RUSADA, 도핑 징계 기간 중 시합에 출전한 복싱선수 2명 적발

 


 

출처- insidethegames




RUSADA, 도핑 징계 기간 중 시합에 출전한 복싱선수 2명 적발

러시아 아마추어 복싱선수 두 명은 도핑위반 적발 뒤 선수 징계기간 동안 시합에 출전한 사실이 밝혀져 러시아의 도핑관리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음.

Russian+boxing+tournamentRUSADA는 두 러시아 복싱선수가 도핑징계를 위반했다고 주장(출처: BFR)

러시아도핑방지기구(RUSADA, Russian Anti-Doping Agency)의 Margarita Pakhnotskaya 부국장에 따르면 도핑으로 인한 징계에도 불구하고 공식 복싱대회에 참가한 두 아마추어 복싱선수, Islam Dashaev와 Alena Tokarchuk에게 규정 위반으로 인한 추가 징계를 내릴 수도 있다고 밝힘.

RUSADA의 Margarita Pakhnotskaya 부국장은 “RUSADA가 징계기간중 선수들의 경기 참가 사실을 알지 못했고 자격을 박탈당한 선수들이 경기에 참가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매우 충격적이다”고 덧붙임.

러시아복싱연맹(BFR, Boxing Federation of Russia) 관계자 Valery Karadutov는 두 선수의 출전정지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였고, 이에 RUSADA의 Marrgarita Pakhnotskaya 부국장은 “RUSADA는 선수들의 대회출전 여부를 결정할 권리가 없으며 BFR에게 선수들의 자격미달에 대한 통보를 전달했다”고 반박함.

Islam Dashaev는 “샘플 수집에 회피, 거부” 및 “조작 혹은 조작하려는 시도”와 관련해 도핑방지 조항을 위반하여 2017년 RUSADA에 의해 4년간 징계를 받았지만 2018년 8월, Anapa 에서 열린 전국대회에 출전했으며 Alena Tokarchuk는 2017년 11월 이뇨제인 푸로세마이드(furosemide)에 양성 반응을 보여 2년간 징계를 받았지만 2018년 1월과 2월, 모스크바 여자복싱선수권에 참가함.

국제복싱협회(AIBA, International Boxing Association)의 Tom Virgets 상임 이사는 BFR에 대해 도핑방지규정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며 두 선수가 출전한 대회가 전국단위의 대회인 것을 고려하였을 때 BFR에 책임이 있다“고 사건에 대해 경고함.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World Anti-Doping Agency) 대변인은 ”이 사건에 대한 후속 조치가 적절하게 이뤄지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함.

한편, BFR 대변인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선수들의 자격기준을 강화할 것이고, 선수, 개인 코치, 그리고 해당 지역에 실격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힘. 또한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할 예정이며 경우에 따라 영구제명까지 고려하여 모두를 위한 교훈으로 삼겠다고 밝혔으며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됨.

 

같이보기

⦁ WADA, 모스크바 실험실 샘플서 300명 가까이 도핑 의심 정황포착

⦁ 세계도핑방지기구, 모스크바 실험실서 2,200개 이상의 샘플 회수

 


 

출처
– insidethe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