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AF, 트랜스젠더 여자선수의 테스토스테론 허용 수치 절반 이하로 감축

국제육상연맹(IAAF,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Athletics Federations) 평의회에서 트랜스젠더 여자선수의 테스토스테론 허용 수치를 기존의 절반으로 줄일 것을 결정함.

IAAF 미팅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IAAF 평의회 (출처: IAAF)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IAAF 평의회에서 트랜스젠더 여자선수가 여자종목으로의 출전자격을 충족·유지하려면 적어도 12개월 동안 테스토스테론 농도가 5n㏖/L(혈액 1리터당 5나노몰. 나노는 10억 분의 1)미만으로 유지되어야 하는 자격 규정을 발표함. 이전 규정의 허용 수치가 10n㏖/L 이었던 것에 비하면 절반으로 줄어든 수치임.

IAAF의 이번 결정으로 인해 트랜스젠더 선수는 성적 발달 차이(DSD, Differences of Sexual Development)를 보이는 선수들과 같은 기준을 적용받게 되었음. 이 기준으로 선수 자격이 상실된 남아공의 Caster Semenya는 지난 5월 스포츠중재재판소(CAS, Court of Arbitration for Sport)의 최종 판결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스위스 연방대법원에 항소한 상태임.

IAAF는 성명에서 ‘트랜스젠더 여성 선수는 새로운 성별을 법적으로 인정받을 필요는 없지만, 성 정체성이 여성이라는 점을 인정한 선언서를 제공해야한다.’, ‘선수는 전문가의 검사를 통해 테스토스테론 농도가 5n㏖/L미만임을 입증받아야하며, 이 수치를 계속 유지해야한다.’고 발표함.

한편, 이 날 평의회에서 선수복에 들어가는 스폰서 로고 수와 크기의 증가가 제안되었으며, 이는 11월 평의회에서 결정될 전망임.

 

같이보기

국제육상경기연맹, 세계의사회의 Semenya 판결 비판에 반대 의견 표명

여자육상계, 남성호르몬 수치 논란 재조명

 


 

출처
– insidethegames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 대회 폐막, 10일 간의 대장정 마무리

106(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Khalifa 국제경기장에서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폐막식이 진행됨.

khalifapic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폐막식이 진행됨 (출처: Getty Images)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IAAF World Athletics Championships)는 10월 6일(현지시간) 도하에 위치한 Khalifa 국제경기장에서의 폐막식을 끝으로 10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함.

국제육상연맹(IAAF,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Athletics Federations) Sebastian Coe 회장은 ‘이번 대회에서 선수들은 역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었다’며 찬사를 보냈으며, ‘이러한 결과는 도하가 최적의 경기 환경을 제공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임.

한편, 이번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는 43개국이 메달을 획득했으며, 6개의 세계선수권기록이 수립됨. 또한, 86개국의 국가기록이 새롭게 경신되었는데, 이는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와 비교했을 때에 2배에 가까운 수치임.

 

같이보기

카타르,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위한 경기장 에어컨 시스템 공개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썰렁한 경기장’ 논란

 


 

출처
– sportcal
– insidethegames




IAAF, 도쿄 2020 무더위 대비 알약 연구 실시

국제육상연맹(IAAF,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Athletics Federations)은 2020 도쿄올림픽대회를 앞두고 올해 카타르에서 열리는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알약(pill)을 이용해 열응력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임.

Marathon+Doha+20192019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동안 진행되는 열응력에 대한 IAAF 연구 (출처:Getty Images)

IAAF는 9월 27일부터 10월 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2019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장거리 경기 부문에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내년 도쿄 2020 폭염에 대한 대응책으로 ‘극심한 더위가 선수들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연구에 참여 해줄 것을 요청함.

이 연구는 남녀 10,000m 선수들이 경기를 하는 동안 열화상 카메라가 제공하는 정보를 이용해 수화발열 속도를 분석하고 개개인의 심부체온을 측정하기 위해 1.7그램의 전자알약(electronic pill) 또한 섭취할 예정임.

IAAF는 이 알약이 선수들의 경기력에 대한 데이터를 추적하는 데는 전혀 사용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경기 중 탈진으로 위험에 처한 선수들을 발견하는 데는 사용될 수 없다고 밝힘.

 

같이보기

⦁ 도쿄 2020 마라톤 경기코스에 특수 열 차단제 사용 예정

⦁ 도쿄 2020 오다비아 해상공원 수온 및 악취 개선 필요

 


 

출처
– insidethe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