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정현, 발바닥 물집으로 페더러에 아쉬운 기권패

image_pdfimage_print

                                                    4강에서 탈락했지만 분전한 정현. 사진= (호주)박준용 기자

[테니스코리아= 이상민 기자]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58위)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 2위)를 맞아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패했다.
1월 26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파크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정현이 2번시드 페더러에게 1-6 2-5 Ret.으로 기권패했다.
이로써 정현의 돌풍은 막이 내렸지만 한국 선수 최초 그랜드슬램 준결승 진출의 새 역사를 써냈다.
32강과 16강에서는 각각 ‘차세대 NO.1′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 4위)와 ‘자신의 우상’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4위)를 꺾는 활약으로 전 세계 테니스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첫 세트 첫 게임부터 페더러는 자신이 왜 ‘황제’인지 증명하며 정현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했다.
정현은 두 번째 게임에서 브레이크 기회를 만들며 반격을 노렸지만 각 깊은 페더러의 서브에 대응하지 못하고 0-2의 리드를 내줬다.
확실히 페더러는 다른 선수와는 달랐다.
깊은 각도에 라인에 떨어지는 서브는 물론이고 날카로운 스트로크와 리턴 등으로 완벽한 경기 운영을 펼쳤다. 정현은 손 쓸 새도 없이 25분 만에 1-5의 리드를 내줬고 이어진 7번째 게임에서 1-6으로 세트를 끝냈다.
첫 세트까지 페더러의 첫 번째 서브 득점률은 100%였다.
두 번째 세트, 정현은 첫 게임을 1분 만에 내줬지만 2번째 게임에서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잘 지켜냈다. 그러나 4번째 게임 15-40에서 페더러의 절묘한 백핸드 다운더라인을 허용하며 1-3의 리드를 내줬다.
메디컬 타임을 부르며 물집 잡힌 발을 치료한 정현은 2-5 상황에서 부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기권을 선언했다.
정현은 단식 4강 진출로 88만 호주달러(약 7억5천500만원)를 획득했다.
여기에 복식 16강 진출로 상금 4만9천호주달러(약 4천만원)의 절반 2만4천500호주달러(약 2천만원)를 획득하며 총 90만4천500호주달러(약 7억7천378만원)의 상금을 벌어들였다.
또 720점의 랭킹포인트를 획득해 다음주 업데이트되는 세계랭킹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20위권에 오를 전망이다.
한편, 이날 승리로 페더러는 6번시드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 6위)와 호주오픈 정상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선수의 상대전적은 페더러가 8승 1패로 절대적인 우위에 있다.
만약 페더러가 칠리치를 꺾고 대회 정상에 오른다면 그랜드슬램 통산 20회 우승의 대기록을 작성함과 동시에 로이 에머슨(호주)과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4위)가 보유하고 있는 호주오픈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6회)과 타이를 이루게 된다.
글= 이상민 기자(rutina27@tennis.co.kr), 사진= (호주)박준용 기자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