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육상경기연맹, 세계의사회의 Semenya 판결 비판에 반대 의견 표명

image_pdfimage_print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Athletics Federations)은 세계의사회 (WMA, World Medical Association)가 테스토스테론 수치 감소 약물 투여 중지를 요청한 것에 반발함

세메냐2

 Semenya는 CAS의 판결 이후 5월 4일, IAAF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800m 결선에서 우승을 거둠 (출처: 연합뉴스)

 

IAAF는 WMA에 서신을 통해 성 발달 이상 (DSD, Difference of Sex Development) 선수 관련 신 규정의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표명함.

지난 주, IAAF는 Caster Semenya와의 재판에서 승소함.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Court of Arbitration for Sport)는 IAAF의 규정이 차별적이나 여성 스포츠 내 공정성 보호를 위해 합리적이고 불가피하다는 평결을 내림. 이에 8일자로 효력을 발휘한 규정은 Semenya를 포함한 성 발달 이상 여성 선수들이 400m와 1mile 사이의 국제대회 부문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5 nmol/L까지 낮춰야한다고 명시함. 일반 여성의 평균 수치는 2nmol/L임.

그러나 이전에도 병리학적 이유 외 타 사유로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는 약물 처방에 반대한 바 있는 WMA는 IAAF가 해당 규정의 근거로 내세운 연구 자료가 박약함을 지적하며 규정 도입의 즉각 철회를 요청함.

이에 IAAF는 서신으로 해당 규정은 지난 15년간 수많은 과학 논문 및 관찰을 토대로 개정됐다 반박하며, 약물 복용 및 수술은 선수의 자주적 선택임을 강조함. 이와 더불어 홈페이지 내 QnA 문서를 업로드 해 해당 규정이 특정 선수를 타겟으로 재정됐다는 주장을 일축함.

여러 주장이 오고가는 가운데, 신 규정에 따라 2019 IAAF 세계선수권에 참가를 희망하는 DSD 선수들은 적격 심사를 위해 약물 복용을 즉각 시작해야할 것으로 관측됨.

 

 

같이보기

 성별 논란 육상선수 세메냐, 결국 패소

여자육상계, 남성호르몬 수치 논란 재조명

 


 

 

출처
– inside the games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