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IOC 영구제명’ 뭇코 러시아 체육 부총리, CAS에 항소 결정(종합)

image_pdfimage_print

“정치화된 공세” 주장…러시아축구협회장직도 6개월간 물러나기로

비탈리 뭇코 러시아 체육부총리가 25일(현지시간) 러시아축구협회 이사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모스크바=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유철종 특파원 =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벌어진 조직적 도핑(금지약물 복용) 스캔들 때문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영구제명을 당한 비탈리 뭇코 러시아 체육부총리가 국제 스포츠중재재판소(CAS) 항소를 결정했다.

더불어 CAS 항소에 집중하기 위해 러시아축구협회(RFS) 회장직도 6개월 동안 스스로 물러나기로 했다.

뭇코가 떠나 있는 동안 RFS 회장직은 이 단체 대표이사인 알렉산드르 알라예프가 한시적으로 대행하기로 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26일(한국시간) “뭇코 부총리가 전날 열린 러시아축구협회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IOC로부터 받은 영구제명 징계에 대해 CAS에 항소의 뜻을 밝혔다”라며 “CAS 항소 작업에 대비해 러시아축구협회장직도 6개월 동안 물러나 있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뭇코 부총리는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소치에 관해 얘기하는 것들(도핑 관련 문제 제기)에 동의할 수 없어 CAS에 항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며 “항소 작업 때문에 러시아축구협회 업무가 방해받지 않도록 나의 축구협회장직을 6개월 동안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IOC는 지난 6일 소치 올림픽에서 국가 주도의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에 대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불허하면서 뭇코 체육부총리를 영구제명하는 조치를 내놨다.

이 징계로 러시아 선수단은 러시아 국가명과 러시아 국기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지 못하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lympic Athlete from Russia·OAR)’란 이름을 달고 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경기에 참가하게 됐다.

이에 대해 러시아 체육부총리뿐만 아니라 러시아축구협회장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직위원장도 맡은 뭇코 부총리는 “영구제명 조처를 내린 IOC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어 항소를 결심했다”며 “26일에 CAS에 항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러시아 스포츠에 대한 (서방의) 아주 강한 공세가 취해지고 있다. 이는 몹시 정치화된 것이며 우리는 이러한 공세에 대한 근거 있는 원인을 알지 못한다”면서 “도핑 비호를 위한 어떤 국가 차원의 프로그램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뭇코는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다른 결정을 내리지 않는 한 2018 러시아 월드컵 준비는 물론 정부 관리로서의 임무를 계속 수행할 예정”이라면서 “러시아 월드컵 조직위원장직의 수행 여부 역시 정부 차원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부총리직과 월드컵 조직위원장직은 임명권자의 해임 결정이 내려지지 않는 한 그대로 수행하겠다는 설명이었다.

한편, FIFA는 러시아축구협회장을 임시로 그만둔 뭇코 부총리에 대해 “러시아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FIFA는 러시아 정부는 물론 러시아축구협회, 러시아 월드컵 조직위원회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horn90@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sports/2017/12/26/1007000000AKR20171226021451007.HTML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