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태국 IOC 위원 낫 인드라파나 별세…향년 80세

image_pdfimage_print

낫 인드라파나 태국 IOC 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태국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낫 인드라파나가 6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IOC가 밝혔다. 향년 80세.

인드라파나 위원은 1990년 IOC 위원으로 선출된 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0년 제1회 싱가포르 유스올림픽 조정위원회 등에서 활동했다.

2007∼2008년에는 태국 체육관광부 차관을 지냈다.

우리나라와는 태권도로 인연을 쌓았다.

1999년부터 2009년까지 세계태권도연맹(WT) 부총재를 맡았고, 2009년에는 총재 선거에 출마해 조정원 현 총재와 경선을 치르기도 했다.

지난해 4월에는 국기원 이사로도 선임됐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성명을 내고 “낫 인드라파나 위원의 타계로 IOC는 스포츠계의 진정한 신사를 잃었다”면서 “고인은 오랫동안 IOC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올림픽운동과 그 가치를 지키는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애도했다.

이어 바흐 위원장은 “인드라파나 위원은 병마와 싸우고 있을 때도 IOC를 위해 온 힘을 쏟아 부었다”면서 “우리는 모두 그를 그리워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에 사흘 동안 올림픽기의 조기 게양을 요청했다.

hosu1@yna.co.kr

 

기사원문
http://www.yonhapnews.co.kr/sports/2018/08/07/1007000000AKR20180807056200007.HTML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