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배드민턴 ’21점-3세트제’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유지

image_pdfimage_print

2018052101001836400141321

배드민턴 점수 규정인 21점-3게임제가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유지된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20일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이 19일 태국 방콕에서 총회를 개최한 결과 안건으로 오른 11점-5게임제가 부결되어 현행 21점-3게임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해왔다.

BWF 이사회의 제안으로 뜨거운 감자에 올랐던 11점-5게임제는 2014년 덴마크가 처음 거론한 것으로 경기 초반부터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평균 경기시간이 줄어 선수를 보호할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중국, 한국, 일본, 말레이시아, 태국 등 아시아 지역의 배드민턴 강국들은 11점제는 초반 3~4점 차이가 나면 승부를 뒤집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져 배드민턴 특유의 긴장감과 흥미를 떨어뜨린다며 반대해왔다.

결국 이날 총회에서 제도 변경 여부를 결정짓기로 하고 표결에 붙인 결과 의결 정족수인 3분의2를 넘지 못했다는 게 배드민턴협회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안건에 올랐던 ‘1.15m 고정서비스제’는 12월까지 주요 메이저 대회에서 테스트를 거친 뒤 올해 말 BWF 이사회에서 재심의 하기로 했다. 고정서비스제란 코트 바닥으로부터 1.15m 아래에서 서비스를 실시하는 것으로 서버가 라켓으로 셔틀콕을 치는 순간 셔틀 전체가 코트 표면으로부터 1.15m 아래에 위치해야 한다는 규정을 말한다. 선수의 신체조건에 따라 서비스 높이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절대적 높이를 규정해 공정성을 높이자는 취지다.

한편 한국 여자대표팀은 이날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스타디움에서 시작된 제27회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조별리그 1차전서 모리셔스를 게임스코어 5대0으로 가볍게 누르고 1승을 챙겼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Previous:
▼ Next: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