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가나 정부, 축구협회 비리 드러나자 ‘해체’ 극단조치

image_pdfimage_print
2026 월드컵 개최지 투표권도 박탈 위기
니얀타키 가나축구협회 회장

니얀타키 가나축구협회 회장[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가나축구협회 고위 관리와 심판이 뇌물을 받았다는 사실이 폭로되자 가나 정부가 축구협회 해체라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했다.

가나 정부는 7일(한국시간) ‘협회 내 만연한 부패’를 이유로 “즉시 가나축구협회를 해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6일 가나에선 가나의 탐사보도기자와 영국 BBC가 장기간 축구협회 잠입취재를 통해 촬영한 다큐멘터리가 공개돼 큰 파장을 불러왔다.

심판들이 경기를 조작해주겠다며 100달러(약 10만원)씩 받는 장면이나, 크웨시 니얀타키 회장이 사업가 행세를 한 잠입 취재진으로부터 6만5천 달러(6천950만원)의 뇌물을 받는 장면 등이 몰래카메라에 포착됐다.

다큐멘터리에서 뇌물을 받은 심판 중 한 명인 케냐의 아덴 랑게 마르와는 당초 이번 러시아월드컵 부심으로 임명됐으나 폭로 이후 물러났다.

다큐멘터리가 공개되자 축구계는 물론 가나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7위인 가나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8강까지 오른 아프리카 강호다. 이번 월드컵에선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가나축구협회 해체 결정은 오는 13일 진행될 2026 월드컵 개최지 선정 투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현재 미국·캐나다·멕시코의 북중미 연합과 아프리카 모로코가 경합 중인데 가나가 FIFA의 후속 징계로 투표권을 잃게 되면 모로코로서는 귀중한 한 표를 잃게 된다.

mihye@yna.co.kr

 

기사원문
http://www.yonhapnews.co.kr/sports/2018/06/08/1007000000AKR20180608035700007.HTML

▲ Previous:
▼ Next:

목록으로